인천재능대학교 학술정보관

  • 인천재능대학교 바로가기

  • 책에게 청춘의 길을 묻는다. 개방형 자율 학술정보관

    추천도서

    Homehome > 커뮤니티 > 추천도서

    게시판 내용보기
    제목 4월 3주 추천도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4-10 조회 36

     저자 소개 : 올리버 색스
    1965년 뉴욕의 베스에이브러햄병원에서 신경과 전문의로 일하기 시작하였고, 그후 알베르트아인슈타인의과대학과 뉴욕대학을 거쳐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컬럼비아대학에서 신경정신과 임상 교수로 일했다. 신경과 전문의로 활동하면서 여러 환자들의 사연을 책으로 펴냈으며, 인간의 뇌와 정신 활동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쉽고 재미있게 그리고 감동적으로 들려줘 수많은 독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뉴욕타임스>는 이처럼 문학적인 글쓰기로 대중과 소통하는 올리버 색스를 ‘의학계의 계관시인’이라 부르기도 했다.

    책 소개 :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는 경증 환자부터 완전히 격리될 정도의 중증 정신질환 환자들까지 그가 따뜻한 시선으로 써낸 임상 기록은 인간 뇌에 관한 현대의학의 이해를 바꾸었다는 평가와 더불어 의학적 문학적으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이 책은 총 4부 24편의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으며, 1부와 2부에서는 주로 뇌 기능의 결핍과 과잉에 초점을 맞추었고, 3부와 4부 에서는 지적장애를 지닌 환자들에게 발견되는 발작적 회상, 변형된 지각, 비범한 정신적 자각 등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각 장의 에피소드마다 뒷이야기 코너를 넣어 저자가 만난 같은 증상의 다른 환자들의 경험을 덧붙였다. 극도의 혼란 속에서 자신의 감추어진 능력을 깨달아 가는 환자들, 그들의 모습을 바라보는 저자는 신경학자로서 전문적 신견과 따스한 휴머니즘으로 인간 존엄을 깨닫게한다.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4월 2주 추천도서
    다음글  4월 4주 추천도서
    • 목록